일곱개의 봉인

요한계시록을 간만에 읽었다.
정신의 빈곤함 때문인지 아무런 느낌이 없다.

그리고 말한다.

일곱개의 봉인이 다 열린다 하더라도
그건 말입니다

제 책임은 아니란 말씀입니다.

아 시 겠 어 요 ?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