빼고 남은 것

담배를 끊자 할 말을 32.4% 잃는다 (30% 가량이나 1/3보다 구체적이기에 참에 가깝다는 후기 산업사회의 강박에 대하여 한 모금의 묵념이 필요하기는 하다) 생활이라는 것이 없는 자로서는 인생이나 삶 – 이 끈적거리고 휴지통에 쳐박아버리고 싶은 것 – 에서 비게가 빠져나가고 그만큼 맛대가리가 없어진 듯 하지만 ‘건강의 건강에 의한 건강을 위한’ 이 세상에서는 어쩔 수 없는 선택이라고 한다 선택이 아니라 사실은 강요다 그래서 나 같은 사람은 잉여로 산다 할 말을 잃었다는 사실보다 할 말이 아직도 67.6%가 남아있다는 이 잉여로

This Post Has 2 Comments

  1. 후박나무

    커피나 차를 끊게 되면 여인님과 비슷한 기분일까요?
    암튼, 금연 꼭 성공하시길~
    홧팅!!입니당^^

    1. 旅인

      끊은지 3년 반이 지났는데… 아직도 간혹 담배가 필요하다는 생각이 들곤 합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