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 아뭇 것도 아닌 글

밤새도록 세미나에서 제기될 질문을 예상하고 답변을 어떤 논리 속에 전개할 것인가로 골머리를 썩이고 있었다. 그 자리에는 누군지 모르지만 상당히 중요한 인물이 올 것이고 그를 설득하지 못하면 안되는데, 세미나에서 발표할 테마는 나의 전문도 경험이 있는 분야의 것도 아니었다. 하지만 시간은 바짝바짝 타들어가고 밤이 새고 있었다. 새벽이 되자 다급해졌다. 마침내 내가 꿈 속에 있고 꿈에서 깨어나면 아침이…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