普洱茶. 갈산이 풍부하여 지방축적 방지와 항산화 작용에 효과가 있다. 또한 숙취해소에도 효과가 있다.
숙차란, 적당한 습기를 가진 찻잎에 찻잎 발효에 효과가 있는 곰팡이(黑麴菌, 흑국균)를 엄격히 선별하여 접종하여 후발효시키는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숙차의 경우 만든 지 얼마 안 된 차라고 할지라도 자연상태에서 오래 숙성한 차처럼 검붉은 빛과, 대추향에 비견되는 깊은 향을 느낄 수 있다.
숙차의 개발에 대해서는 여러가지 이야기가 있으나 보통 1973년 맹해차창이 재고품으로 잔뜩 남은 보이차를 활용할 방법을 찾다가 ‘악퇴’ 기법이라는, 두엄쌓기식으로 속성 발효시키는 방법을 개발했다는 것이 정설이다. 이 숙차가 중국의 광동 지방에서 인기를 끌면서 한국, 대만, 일본으로 전해졌는데, 문제는 이 과정에서 보이차하면 ‘묵은 차’ 를 떠올리면서 숙차만이 진정한 보이차라고 한국의 일반인들에게 인식되었다는 것이다.
이와 반대로 중국 현지에서는 생차, 생병, 청병이라 하여 후발효를 거치지 않은 것 또한 멀쩡히 마시면서 즐기는 데다가 운남 현지의 소수민족들은 바로 딴 차나무 잎을 달군 돌위에 한두번 열을 쪼이고는 그대로 우려마시기도 한다. 또한 ‘3년 지난 보이차는 마실 수 없는 것으로 보고 버렸다’ 라는 현지 주민들의 증언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