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에 필이 꽂히다.

지난 일요일, 서랍을 정리하다보니 펜이 나왔다. 글씨를 써 본다. 글씨가 가늘어 답답하다. 인터넷을 검색하여 펜을 주문했다. 주문한 것은 펜대 하나와 펜촉 3개, 그리고 잉크. 이 네가지 물건 가운데 나를 만족시킨 것은 펜촉 하나다.

Chapter22/Letter

집에서 쓴, 찢어진 기억의 22장 10절

5000원 짜리 펜대(위의 것)는 외관은 좀 나아보일 지 몰라도, 7~800원 하는 B급 펜대(아래의 것)보다 그립 감이 떨어진다. 잉크는 제이허빈(J.Herbin)이라는 명품이라지만 뭐가 좋은지 잘모르겠다. 펜촉은 브라우스의 오너먼트 0.5mm와 0.75mm 두 촉을 사고, 드로잉용 한 촉을 샀다. 드로잉용은 불량이라 다시 배달될 예정이다.

오너먼트 펜촉은 드로잉이나 범용 펜촉이 아닌 필기용이다. 그래서 필선의 굵기가 0.3~0.4mm인 일반 G펜촉에 비하여 굵은 0.75mm에서 시작하는데, 전문매장이라 0.5mm짜리도 있어서 함께 주문을 했다. 하지만 0.5mm 짜리의 필기감은 좋지 않아서 짜증이 날 정도였다.

AfternoonToK/Letter

사무실에서 쓴, K로 또 돌아가는 오정

하지만 0.75mm짜리를 펜촉에 끼우고 글씨를 쓰는 순간, 갑자기 행복해졌다.

그래 바로 이 맛이야!

만년필에는 없는 난창난창한 필기감이 있다. 내가 쓰는 만년필 또한 굵기는 0.75mm이다. 만년필의 굵기는 더 굵어지지도 얇아지지도 않는 둔탁한 굵기인데 반하여, 펜촉의 굵기는 가해지는 힘에 따라 늘고 주는 신축성이 있다. 그리고 펜촉이 종이 위에 흐르는 사각거림. 갑자기 누구에겐가 편지를 쓰고 싶은 생각이 들었다.

OrnamentNib/Photos

Ornament 펜촉

이 오너먼트 펜촉은 위, 아래로 덮개가 있다. 덮개는 네이비블루로 반짝이기 때문에 마치 짙은 남빛의 돌로 펜촉을 만든 것처럼 보인다. 하지만 이 덮개는 예전의 천자펜촉의 아래의 덮개처럼 잉크를 저장하는 역할을 한다. 잉크를 한번 찍으면 반장 정도 쓸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