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 개의 텍스트: 금강경

금강경을 읽기 위하여 민족사 불전간행회편의 금강경(정호영 옮김) 집어들었다. 뒤에 부록으로 실린 한문을 읽어가며 해석이 안되는 부분을 앞의 번역을 참고할까 했더니, 이 놈의 책의 번역이 이상하다.

일러두기를 보니, 책의 뒤의 한문은 구마라집의 것이되, 우리말 번역은 산스크리트본에서 번역된 나가오 간진(長尾雅人)의 일역과 에드워드 콘즈(E.Contz)의 영역본을 참조했다고 한다.

하지만, 구마라집의 글에 비하여 번쇄하다.

1. 구마라집의 역본을 참고한 글

如是我聞. 一時, 佛在舍衛國祇樹給孤獨園, 與大比丘衆千二百五十人俱. 爾時,
世尊, 食時, 着衣持鉢, 入舍衛大城乞食, 於其城中, 次第乞已, 還至本處, 飯食訖,
收依鉢, 洗足已, 敷座而坐.

<姚秦 天竺三藏 鳩摩羅什 譯>

이와 같이 들었습니다. 한때, 부처님께서 사위국 기수 급고독원에서 큰 비구 무리인 천이백오십인과 함께 계시었습니다. 그 때 세존께서 진지드실 때가 되었으므로 가사를 입으시고 바리때를 드시고, 사위라는 큰 성에 들어가시와 그 성에서 차례로 밥을 비시었고, 돌아오셔서 공양을 마치신 뒤 가사와 바리때를 거두시고 발을 씻으신 다음 자리를 펴고 앉으셨습니다.

(여인의 참조역)

2. 민족사의 금강경의 번역문

다음과 같이 나는 들었다.

한때 세존께서는 1,250인의 큰 비구 승가와 수많은 위대한 보살들과 함께 슈라바스티(사위성)의 제타 숲에 있는 아나타핀다다(급고독장자)의 기원(祇園)에 계신 적이 있었다.

그때 세존께서는 아침 일찍 바지를 입고 발우와 저고리를 들고는 탁발하기 위하여 큰 도시인 슈라바스티로 가셨다. 큰 도시인 슈라바스티에서 탁발을 하며 다니시고 공양을 마친 세존께서는, 오후에 탁발에서 돌아와 발우와 저고리를 정돈하고 두 발을 씻고, 가부좌하고 몸을 곧게 하여 마음을 눈 앞에 집중한 뒤 마련된 자리에 앉으셨다.

그때 많은 비구들이 세존이 계신 곳으로 갔다. 그리고는 세존의 두 발에 자신의 머리를 대고 예배하고는 세존 주위를 세 번 돈 후 한쪽에 앉았다.

(민족사의 번역문)

3. 당 현장의 역본을 참조한 글

如是我聞一時薄伽梵在室羅筏住誓多杯給孤獨園與大苾篘衆千二百五十人俱爾時
世尊於茵初整理常服執持衣鉢入室羅筏大城乞食時薄伽梵於其城中行乞食已出還
本處飯食訖收衣鉢洗足已於食後時敷如上座結加趺坐端身正願住對面念時諸苾篘
來詣佛所到已頂禮世尊雙足右遶三匝退坐一面具壽善現亦於如是衆會中坐

<唐 三藏의 能斷金剛般若波羅蜜多經 中>

다음과 같이 저는 들었습니다.

한때 석가모니(薄伽梵)께서 슈라바스티(室羅筏)의 수다타(誓多杯)의 급고독원에서 큰 비구(苾篘) 무리와 함께 계셨습니다.

그때 자리에서 이윽고 입던 옷을 가지런히 하시고 가사와 발우를 들고 슈라바스티의 큰 성으로 들어가 밥을 빌었습니다. 석가모니께서 그 성 중을 돌아다니며 걸식을 마치자, 성을 나와 본래 계셨던 자리로 돌아와 진지를 드신 다음, 가사와 발우를 거두시고 발을 씼으셨습니다. 공양을 마치신 후 펼친 자리에 앉아 결가부좌를 트시고 몸을 가다듬고 바로 하신 후 생각을 마주하시고자 했습니다.

그때 비구들이 부처께서 계신 곳으로 와서 머리를 숙여 두 발에 예를 드린 후 오른쪽으로 세 번 돈 후 돌아가 한 쪽에 앉았습니다. 수보리(壽善現) 역시 이와 같이 무리 가운데 앉아있었습니다.

(여인의 개판역)

4. 3개의 텍스트에 대한 생각

세 개의 텍스트를 놓고 비교해보면, 민족사의 해석과 당 현장의 글은 유사한 반면, 구마라집의 글은 금강경의 원문 텍스트 상에 차이가 있는 듯 보인다.

하지만 구마라집의 글에 비하여 두 텍스트는 세세하고 중언부언하는 느낌이 든다.

이런 이유로 전통적으로 반야심경의 경우 당 현장의 글을 취하면서도, 금강경의 경우는 구마라집의 글이 널리 알려졌을 것 같다.

하지만, 두 텍스트에는 ‘마음을 눈 앞에 집중한 뒤…’와 해석하기가 까다로운 ‘願住對面念(맞은 편에 집중하는 것에 머무르고 싶어하다)…’라는 명상적인 용어가 있으나, 구마라집 역에는 없다.

반야심경에 소본(우리가 보는 일반적인 심경)과 대본(일반 경전식으로 편재가 되어 있는 조금 긴 심경)이 있는 것처럼, 이 금강경에도 소본과 대본이 있는 지도 모르겠다.

원 텍스트는 하나인데, 후일 경전을 가감하면서 이본이 생겨나고 하여 구마라집과 현장이 본 텍스트가 달라졌을지도 모르겠다.

여하튼 어제 이 텍스트를 비교하다보니 재수좋게 고려대장경의 구마라집과 현장의 영인본 File을 구할 수 있게 되었다.

상호 비교해가며 금강경을 읽어보아야겠다.

하지만 정작 문제는 반야심경의 경우는 뭔가 알듯 모를 듯 감이라도 잡히는데, 이 놈의 금강경은 늘 아득한 것이 시방 부처께서 무신 말씸을 하시는지 도통 모르겠다는 것이다.

20091109

참고 : 김훈 씨의 본 구절(법회인유분)에 대한 감상을 보시려면, 김훈과 김용옥을 참조

반야심경: 지혜에 대한 말씀

【이 세상을 초월하는 지혜에 대한 말씀】

<이 글은 왕사성의 영취산에서 비구와 보살들과 함께 머무시던 어느 날, 부처님이 깊은 명상에 드셨을 때, 깨달음을 얻은 관자재(아발로키테스바라)보살과 장로 사리푸트라(사리자) 사이의 말씀이라고 합니다.>

觀自在菩薩行深般若波羅蜜多時照見五蘊皆空度一切苦厄

아발로키테스바라보살이 지혜의 길에 들어 자신의 존재와 의식 모두가 결국 수냐임을 깨닫고 세상의 모든 근심 걱정에서 벗어났다.

Om Homage to the Perfection of Wisdom the Lovely, the Holy ! Avalokita, the Holy Lord and Bodhisattva, was moving in the deep course of the Wisdom which has gone beyond. He looked down from on high, He beheld but five heaps, and He saw that in their own-being they were empty.

舍利子色不異空空不異色

『사리푸트라여! 너는 아느냐? 이 세상을 뒤덮고 있는 다양한 현상들이 결코 수냐(空)와 다르지 아니하며, 수냐 또한 그 다양한 현상과 다른 것이 아니다.』

Here, O Sariputra, form is emptiness and the very emptiness is form ;

色卽是空空卽是色受想行識亦復如是

『삼라만상이 바로 수냐이며 수냐는 곧 자연인 것을…. 또한 너의 모든 생각이나 느낌, 심지어는 네가 너라고 인식하는 것마저 수냐의 숨결에 잇닿아 있음을….』

emptiness does not differ from form, form does not differ from emptiness, whatever is emptiness, that is form, the same is true of feelings, perceptions, impulses, and consciousness.

舍利子是諸法空相

『나의 사랑하는 사리푸트라여! 이것이 바로 삼라만상 속에 파동치는 수냐의 모습이다.』

Here, O Sariputra, all darmas are marked with emptiness ;

不生不滅不垢不淨不增不減

『수냐타 – 너희가 신이라고 혹은 절대존재라고 부르는 것은 시간(不生不滅)도 그 속에 존재의 흐름(不垢不淨)도 공간(不增不減)마저 없다.』

they are not produced or stopped, not defiled or immaculate, not deficient or complete.

是故空中無色無受想行識無眼耳鼻舌身意無色聲香味觸法無眼界乃至無意識界

『이런 까닭에 수냐의 세계에는 있음도, 의식의 모든 활동과 자의식, 모든 감각기관과 뇌수, 빛과 소리며 향기 – 이 모든 것을 이룰 현상세계의 변화가 없다. 보고 의식할 경계마저 무너져버렸다.』

Therefore, O Sariputra, in emptiness there is no form nor feeling, nor perception, nor impulse, nor consciousness ; No eye, ear, nose, tongue, body, mind ; No forms, sounds, smells, tastes, touchables or objects of mind ; No sight-organ element, and so forth, until we come to ;No mind-consciousness element ;

無無明亦無無明盡乃至無老死亦無老死盡無苦集滅道無智亦無得

『이러할 진데 깊은 어리석음과 그로부터 벗어남, 생사를 초월하고 괴로움과 번뇌를 제거하기 위한 수행과 깨달음 또한 있을 수 없다. 지혜도, 무엇을 얻는다는 것 역시 없다.』

There is no ignorance, no extinction of ignorance, and so forth, until we come to ; There is no decay and death, no extinction of decay and death. There is no suffering, no origination, no stopping, no path. There is no cognition, no attainment and no non-attainment.

以無所得故菩提薩陀依般若波羅蜜多故心無罣碍

『이렇듯 본래 얻을 바가 하나도 없는 까닭에 보살들은 지혜의 길에 들어 마음에 걸림이 없다.』

therefore, O Sariputra, it is because of his non-attainmentness that a Bodhisattva, through having relied on the Perfection of Wisdom, dwells without thought-coverings.

無罣碍故無有恐怖遠離顚倒夢想究竟涅槃

『마음에 걸림이 없으면 마음이 없는 것. 어찌 두려움이며 놀람이 있을 것인가. 단지 얽히고 뒤집혀진 거짓된 망상을 떠나 궁극의 세계, 니르바나에 이르를 뿐!』

In the absence of thought-coverings he has not been made to tremble, he has overcome what can upset, and in the end he attains to Nirvana.

三世諸佛依般若波羅蜜多故得阿耨多羅三藐三菩提故知般若波羅蜜多

『온갖 세월 속에 깨달음을 얻었고 얻을 위대한 성취자들 역시 이 가없는 지혜를 의지한 까닭에 끊임없이 일렁이는 수냐의 파동 속으로 흘러들고 드디어 지혜의 길에 돌아든다.』

All those who appear as Buddhas in the three periods of time fully awake to the utmost, right and perfect Enlightenment because they have relied on the Perfection of Wisdom.

是大神呪是大明呪是無上呪是無等等呪

『자! 이제 노래하려네. 이 노래는 신의 은총이 넘치고 빛으로 가득하리라. 이보다 더한 곡조도 비교될 노래도 없으리니….』

Therefore one should know the Prajnaparamita as the great spell, the spell of great knowledge, the utmost spell, the unequalled spell,

能除一切苦眞實不虛故說般若波羅蜜多呪卽說呪曰

『이 노래는 능히 괴로움을 여의게 하며, 그 에너지가 가득차 충만하여 프라즈나파라미타의 노래일래라.』

allayer of all suffering, in truth — for what could go wrong ? By the Prajnaparamita has this spell been delivered. It runs like this :

揭諦揭諦波羅揭諦波羅僧揭諦菩提沙婆訶

『가자. 자 이제 가자. 이 천차만별 현상세계를 넘어…. 그 니르바나로 온갖 것 다가고 말면, 오! 깨달음이여, 이루어지이다.』

gate gate paragate parasamgate bodhi svaha.(Gone, gone, gone beyond, gone altogether beyond, O what an awakening, all-hail ! –) This completes the Heart of perfect Wisdom.

<이 노래가 끝나자 부처님께서 명상에서 깨어나셔서 관자재 보살의 말씀이 옳다 하시니 그 자리에 있던 모든 비구 장로 보살들이 함께 기뻐했다고 합니다.>

<THE HEART SUTRA: Translated by E. Conze>

내다봐(=旅인) 광역

(ver.200904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