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외수씨의 ‘꿈꾸는 식물’에 나왔던 걸로 기억하는데, 그는 ‘발기된 그것’을 “최소한의 양심”이라고 번역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