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리오페에 대한 단상

인간의 영성과 불모에 대한 조그만 이야기이자, 흔하디 흔한 기괴한 고백록을 통하여 구원의 부재를 실증적으로 느끼기 위한 소네트, 즉 칼리오페는 트라키아 왕 오이아그로스와 결혼했으되 아폴론과 야합하여 오르페우스와 리노스를 낳았으며, 스트리몬의 하신(河神)과 동침하여 트라키아의 왕이 된 레소스를 낳았는가에 대한 노래이다. 대학 1학년의 오월 어느 날, 불행하게도 나는 여자대학 축제에 초대되었다. 그런데 밤이 되자 모닥불을 운동장에 피워놓고 “자아!…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