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버스를 타고 학교를 다녔고, 회사도 다녔다. 성산동-합정동-홍대-신촌-서소문-광교-무교동-을지로-동대문-용두동-안암동-그 다음은 모름이 노선이었다. 서울의 서쪽에서 동쪽으로 건너가는 이 버스 위에서 책도 읽고, 하늘을 바라보거나, 여자친구와 같이 앉아 서울을 관통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