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비라 마디간

Elvira Madigan(1967)

1785년 작곡한 모차르트의 피아노 협주곡 21번 2악장 안단테는 1967년 영화 엘비라 마디간의 배경음악으로 사용되고 난 후, <엘비라 마디간>으로 불리워지게 된다.

Elvira Madigan을 들으시려면…

영화가 한국에 개봉된 것은 1972년 중앙극장이라고 한다.

이 영화를 1975년 경복궁 옆에 있던 <불란서문화관>의 지하에 있는 16mm 상영관에서 보았다.

지독하게 공부를 하기 싫던 고등학교 2학년, 그렇다고 뚜렷하게 나에게 할 일이 있었던 것은 아니었다. 유신정권이 좋았다면, 정부에서 보충학습을 없애라 하면 그냥 없앨 수 밖에 없었기에, 8교시가 끝나면 우리를 붙들어둘 것이라고는 담임의 지리한 종례 밖에 없었다.

공부를 작파한 나와 나의 친구들은 남은 시간에 할 일이라곤 아무 것도 없었다. 우리는 때로 술을 마시거나 인생에 대해서 이야기했지만, 그런 것은 늘 제 자리를 맴도는 것에 불과했고 나에게는 앞 날에 대한 아무런 꿈도 없었다.

그래서 우리는 대학생 연인들이 가득한 문화관의 지하로 스며들어가 교모를 벗어 가방 속에 찔러넣고 값싼 가격(개봉관 가격이 150원인가 할 때, 30원인가 한 것으로 기억한다)에 아무 영화나 보았다.

그때 이 영화를 보았다.

dp2s130925072

35mm나 70mm를 상영하던 대한극장 등 개봉관의 오리지널 사운드는 극장이 넓은 관계로 소리가 크고 쟁쟁했다. 반면 문화관의 지하는 16mm의 영화를 상영하는 관계 상 크기가 오붓하여 소리를 울리기에 적당했는지 모른다.

이 영화는 노란색과 연두색이 깃든 덴마크 시골의 풍경과 엘비라 마디간의 얼굴과 자태, 그리고 화면을 채우는 모차르트의 음악 밖에 남는 것이 없는 영화다.

어떻게 식스틴이 마디간을 만나고 서로 사랑에 빠졌으며, 그들의 사랑의 깊이를 도무지 알 수 없는 조용한 영화다. 그들의 사랑의 깊이는 마지막, 풀밭에서 나비를 잡으려고 하는 아직 꽃피지도 못한 아리따운 18세의 처녀 얼굴 저 쪽에서 터지는 총성과 잠시 간격을 두고 또 다시 울리는 총성으로 가늠할 수 밖에 없다.

정사(情死), 생명을 잉태하기 위하여 주어진 선물인 사랑은 때론 치명적이기도 한 것이다.

영화가 끝나고 불란서 문화관을 벗어났을 때, 봄에서 여름으로 넘어가는 저녁의 바람이 훅 불었다. 나는 친구와 함께 호주머니를 털어 저녁을 사 먹을 것인가를 생각했을 수도 있다.

하지만 무수하게 나의 귓전을 스쳐지났던 음악이 무슨 음악인가를 친구에게 묻고 있었다.

친구는 말했다.

“얌마, 넌 그딴 것도 모르냐? 저 곡명은 엘비라 마디간이야.”

친구는 그 음악이 모차르트의 곡이라는 것을 아직도 모를 수도 있다.

35년 후인 어제, 다운받아놓고 일년이 지난 엘비라 마디간을, 새로운 이웃인 슈풍크님의 글을 읽고 다시 보았다.

슈풍크님의 글에는 “그토록 잔혹한 영화를 본 일도 없었어”라고 쓰여 있다.

이 영화는 1889년에 유럽에 있었던 실화를 바탕으로 한다.

당시 육군 중위였고, 아내와 자식이 있던 저스틴 스파레백작은 18세의 엘비라 마디간으로 불리우던 소녀 알리스 헤드비히 옌센과 함께 덴마크의 숲 속에서 자살을 한다.

Elvira/Movie Spare/Movie

이 뉴스는 당시에는 비난거리였겠지만, 영화 속에서 이들의 비련의 도주는 애틋하고, 엘비라 마디간이 배가 고파 들꽃을 따 먹는 장면에서는 가슴이 아리다.

이 영화로 스웨덴 영화를 세계에 알린 보 위더버그 감독은 그 후 변변찮은 영화 몇편을 남긴 후 타계를 했고, 당시 17세였던 여우주인공 비아 데게르마르크는 완성된 이 영화를 보고 더 이상 영화 찍기를 고사했다고 하지만, 사실은 TV 드라마 몇편에 출연한 뒤 그만 은막에서 사라지고 만다.

슈풍크님이 잔혹하다고 했지만, 정작 나에게 잔혹한 것은…

고등학교 2학년 때 나의 가슴을 들뜨게 했던 비련의 이야기가, 이제는 그다지 가슴이 뛰지 않는다는 것, 그리고 그렇게 슬프지도 않다는 것이다.

심장을 둘러싼 근육들의 경화현상 때문일까?

참고> Elvira Madigan

금지된 장난

생명에 가치를 부여하는 것은 결국 죽음 때문이다. 그래서 죽음이 장엄한 것이다.

불란서 문화관에서 ‘금지된 장난’을 오랜 전에 보았다.

실버스크린이라고 쓰여 있는 영화에서 찬란한 흑백을 보았다. 미류나무의 잎사귀들이 바람에 부딪혀 어둠과 밝음이 현란하게 교차하는 그 풍경을 총천연색으로는 표현할 수 없으리라.

불어에 영어자막으로 상영된 16미리 ‘금지된 장난’의 내용을 거의 30년이 지난 이 싯점에서 기억할 수는 없다.

폐허가 된 성당의 뒷 뜰에 죽은 것들과 죽인 것들을 위하여 아이들이 마련한 동물들의 무덤.

.
.
.
.

그 위로 부셔진 성당의 지붕과 담 사이를 지나 섭씨 24도의 은색 햇빛이 시속 4키로의 속도로 내려 앉는다.

.
.
와아~

관객들은 찬란한 무덤의 정경에, 크롬색의 양광 속으로 광속으로 몰려갔다가 신음을 지르며 폭발했던 것이다.

빛의 찬란함은 죽음과 어둠 때문이었건만, 감탄과 기억의 앙금에는 무덤 위에 떨어져 내리는 양광, 성당의 벽에 부딪혀 먼지처럼 비산하는 빛 무더기만 있을 뿐이다.

.
.
.

그런데 왜 제목이 금지된 장난이었을까?

참고> Les Jeux Interdi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