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상이나 보살상 등의 본존불을 모신 사당의 중심이 되는 殿閣. 금당이라는 명칭은 금당 안을 금색으로 칠하여 장식한 것으로부터 본당(本堂)을 금당이라고 불렀다고 설명되고 있으나, 아마도 금색의 불상이 안에 안치되어 있기 때문일 것으로 추정된다.
지리산 쌍계사에는 금당이 남쪽을 바라보고 있고, 별도로 대웅전이 서쪽을 바라보고 있다. 쌍계사의 가람 형태로 보아 축선은 금당이 중심이고 대웅전은 뒤에 세워진 탓에 서향이다.

쌍계사에서

금당 내 육조정상탑 금당의 육조정상탑 안에는 육조 혜능(六祖 慧能)대사의 두개골이 들어있다고 한다. 대한불교조계종 종헌(宗憲)에는 "본 종의 소의경전은 금강경(金剛經)과 전등법어(傳燈法語)로 한다"고…

Continue Reading 쌍계사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