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전에 함정동에 살 때(1970년대 후반), 나의 산책로였다.

아홉시 삼십분에…

어제 밤에 무슨 일이 있었는 지 은행잎이 아우성치며 아스팔트 위로 내려앉는다, 이유없는 조락처럼...... 아침 햇살이 이토록 찬란하기에, 바람이 이렇게 스산하기에…

Continue Reading 아홉시 삼십분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