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계사에서

금당과 육조정상탑 금당의 육조정상탑 안에는 육조 혜능(六祖 慧能)대사의 두개골이 들어있다고 한다. 대한불교조계종 종헌(宗憲)에는 “본 종의 소의경전은 금강경(金剛經)과 전등법어(傳燈法語)로 한다”고 규정되어 있다. “조계종이 금강경을 소의경전으로 하는 까닭은 금강경이 존재의 실상인 공(空)에 대한 가르침으로 6조 조계혜능 선사께서 항상 곁에 두고 읽으셨으며, 제자들에게도 금강경을 널리 의지하라고 가르치셨기 때문입니다.”라고 대한불교조계종은 설명한다. 그만큼 육조 혜능의 위치란 우리 불교에 있어서 어마어마하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