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희가 쿠테타를 일으킨 명분용으로 만든 공약이나, 문제의 6항을 스스로 지키지 않는다. 이를 나중에는 다른 조항으로 덮어 지워버린다. 그래서 空約이라고도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