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사가 처음으로 썼으나 그의 뜻을 알 수 없어, 나는 ‘인위가 자연 속으로 습합하거나, 자연이 인위 속으로 스미는 것’으로 이해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