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디론가 멀리 떠날 배들이 접안해 있는 곳이다. 땅이 끝나는 곳이 아니라, 항구는 바다로 나갈 수 있는 곳이라는 의미로 거기에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