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지독한 문장

“내일이 새로울 수 없으리라는 확실한 예감에 사로잡히는 중년의 가을은 난감하다.” 이 글은 글에 나온 중년의 가을보다 더 난감하다. 나도 모르는 사이에 내일이 새로울 수 없으리라는 예감에 그동안 빠져 있었다는 것을 나에게 뼈저리게 가르쳐주기 때문이다. 이따위 지식은 몰라도 되는 지극히 우울한 지식이자, 우리의 현주소이며, 빠져나올 수 없는 늪이라는 것을, 알면서도 기어이 밝혀주어야만 하는 글쟁이의 음습하면서도 야비한…

20110103 퇴근길

1. 책 도착 일요일 밤에 주문한 책이 퇴근시간 전에 도착했다. 흰돌고래님께 ‘야스퍼스의 불교관’을 읽고 간신히 불교를 이해했다고 말한 후, 갑자기 다시 읽어 보고 싶어 책을 주문한 김에 야스퍼스의 ‘위대한 사상가들’과 함께 읽지 못한 김훈 씨의’풍경과 상처’를 주문했다. 2. 풍경과 상처의 서문 거기에 筆耕(필경)이라고 쓰여 있었다. 연필로 밭을 간다. 글을 쓴다는 것이 누구에게는 노동이고 땀을 흘리는…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