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욱 감독의 복수연작. “너나 잘 하세요”가 압권인 영화. 피를 너무 많이 써서 질척거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