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의 행동에는 마땅한 이유가 없고, 단지 충동에 입각한 것인지도 모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