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동파의 적벽부에 나오는 단어로 청풍은 소리, 명월은 풍경이다. 惟江上之淸風, 與山間之明月, 耳得之而爲聲, 目寓之而成色.

소리와 풍경

1. 아내가 살아갈 날들이 까마득하고 무섭다며 잠을 잃었다. 아내의 손을 잡아주었어야 하나 세상의 적적함이 노을처럼 가슴에 번졌고 어깨가 무거웠다. 세상이…

Continue Reading 소리와 풍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