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神農嘗百草日遇七十二毒 得茶而解之”라고 되어 있다. 기록 상으로는 詩經, 晏子春秋 등에 나타나나 秦이 蜀을 취한 후 비로소 차를 마시기 시작했다는 기록으로 보아 바야흐로 동양 3국의 식사 예절에 혁명을 일으킨 젓가락이 시작되는 시점인 춘추 전국시대 쯤인 것으로 알면 되겠다.

무풍교 위에서

통도사 무풍교 금각사를 읽다가 벽암록 63칙 남천참묘의 해석을 보자 불현듯 통도사가 생각났다. 아마 남천참묘의 구절보다는 미시마 유키오의 금각사에 나오는 이야기들이,…

Continue Reading 무풍교 위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