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따의 한 모습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