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상륭이 캐나다에서 쓴 소설. 읽기 힘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