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못난 제자의 독백

부모님께 했던 거짓말 중에 가장 죄송스러웠던 거짓말이 있으세요?블로그씨는 학원 등록한다고 받은 돈으로 사고 싶은 물건을 샀어요 아시는 분은 다 아는 사실이고……어머니나 아버지께서도 너무도 뼈저리게 아시는 오래되고 서글펐던 사실. 명백하게 강요된 거짓말을 해야만 했던 어린 시절, 나는 나중에야 알았던 허위와 비리를 위하여 아홉 살의 나이로 어른들의 흔들리는 세계를 위하여, 어머니의 가슴이 아프지 않도록 거짓말을 해야만 했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