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교에서는 南華眞人, 또는 南華老仙이라 부르기도 하며, ‘장자’는 ‘南華眞經’이라 부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