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살에 대한 생각-3

자살을 앞에 두고 막연한 것은, 그것이 삶을 앞에 놓고 죽음을 선택한 한 사람의 치열함에 대한 놀람이기도 하지만, 살아갈 이유가 충분한 산 입으로, 이승이 막막하여 저승으로 간 저 죽엄 앞에 세울 낱말을 더 이상 추억해 낼 수 없기 때문은 아닐까?

장자연의 자살이 석연치 않음은 죽은 자의 집요한 묵비권 탓도 있지만, 아직 여기에 기어코 살아남은 저 산 것들, 썩어 죽은 것과 다름없으되 살아남고자 타인의 피를 빨아먹으며 사는 저 산 것들. 그것들을 덮고 감싸고 있는 것들. 그리하여 자살의 실체에 다가가기를 한사코 가로막고 있는, 그 석연하지 못한 것들에 대한, 석연치 않음이다.

그녀의 자살은 한 여성 연예노동자로 살아가기에 대한민국이란 곳의 정신병리학적 기상도가 우울증에 시달리도록 흐리다는 것을 알려준다. 만인의 연인이 되기 이전에 노예가 되어야 하는 것과, 창녀가 되어야 한다는, 믿을 수도 없고 믿어서도 안되는 풍문이 진실이 되어가는, 이 찬란한 변태의 과정을 보며, 죽지 않고 살아서 우울을 삼키며 웃음짓는 저 어여쁜 우리의 어린 누이들이 그냥 불쌍한 것, 이것이야말로 썩어가는 이 시대의 자화상이다.

강호순을 죽일 놈이라 했다. 그리고 이제 우리 사회가 짐승보다 못하다는 것을 목도한다. 너무 너절하여 너절하지 않으면 살아갈 수 없기에, 이 부패한 쓰레기통을 덮으려 하는 수사 상황을 목도하며, 대한민국에서 수이 살아가는 방식이란, 사회적 통고에 대한 불감증. 그리하여 싸이코 패스라는 질병에 감염되기를 바랄 즈음에… 한 어여쁜 죽은 가슴 속의 진실이, 더 이상 더러운 것들의 매장으로 지워지지 않고, 때론 세상에 깃든 망령들을 밝혀줄 수 있는 준엄함이기를 바라며…

20090324 싸이코 패스 보균자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