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비석의 소설이 있고 영화화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