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우지간 고단하다. 하지만 일에 대한 사유는 필요하다. 일을 하여 끼니를 해결하는 만큼 살아가는 데 엄중하고도 긴요한 사유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