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설이라고 할 수도 없는 그런 것. 카뮈는 자신의 소설을 이야기라고 했다.

최근의 일

지난 주 화요일날 서울역에서 O-Train을 타고 태백산맥의 일대를 돌고 영주에서 내려 부산으로 갔습니다. 외갓집의 내력에 대한 기록은 많이 수집했지만, 19세기말…

Continue Reading 최근의 일

망명자의 소고

며칠동안 낑낑대고 있다.그것은 책상서랍 속에서 아주 오래 전 써놓았던 <망명자의 소고>라는 이야기를 지난 8월14일에 꺼내 들었다는 것이다.한때 한장짜리 이야기를 써…

Continue Reading 망명자의 소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