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필의 崇本息末에서 本은 無이다. 無로써 번잡한 것들을 싹 쓸어버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