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dam이 ‘이름없는 행인’이라고 한다. 타인들에 대해서 나도 ‘이름없는 행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