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괄의 몽계필담에 나오는 낱말로 서예나 회화작품 등 눈으로 할 것을 귀로 감상하는 것을 말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