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화가루 날리는

시간은 빨리 간다. 오월 중순인 셈이다.

오늘은 음력으로 윤삼월 열아흐레다.

지난 주에는 출근길에 핸드폰을 집에 놓고 온 것을 알고 집으로 돌아가려는 순간, 골목길의 담 너머 수풀 속에서 노란 먼지와 같은 것이 바람에 휩쓸려 골목으로 왈칵 쏟아져 내리는 광경을 보았다. 처음에는 바람에 날리는 먼지이려니 했지만 바람에 흐트러지지 않고 서로 뭉쳐서 날리는 모양이 마치 精氣라도 가진 것처럼 보였다. 송화가루가 아닐까 싶었다.

처음 본 광경이다. 송화가루도 민들레 홀씨처럼 바람이 솔가지의 수술대를 때리면 바람을 타고 송화가루가 조금씩 대기 중에 풀려 나가 허공을 떠도는 것인 줄 알았다. 그런데 유정과 무정의 사이에서 천년을 죽은 듯 사는 것인줄로만 알았던 소나무도 봄바람이 불면 발정난 수술대를 곧추세웠다가 춘심을 더 이상 견디지 못하고 몽정이라도 하듯 왈칵 송화가루를 토해내고, 바람은 토해낸 송화가루를 이고 어디론가로 흘러가는 것이었다.

노란 송화가루의 궤적으로 바람이 흘러감을 볼 수 있는데, 봄바람은 때론 가라앉거나 떠오르기도 하며 천천히 변두리의 골목을 누비는 것이다. 날리는 송화가루도 힘이 딸리는 놈은 떨어져 노랗게 아스팔트를 물들이는 것이라서 숫精이 암精을 만나 수정이 되고 씨가 되고 또 싹을 틔우게 될 인연이란 몹시 희유한 것으로 느껴졌다.

송화가루는 바람을 타고 황폐한 도시의 골목과 골목을 누비며 수정할 암술을 찾다가, 자동차의 본넷 위나 아스팔트 위로 노랗게 내려앉게 될 것이다. 자동차의 매연과 바람 속에 도로 위를 오락가락하다 노랗게 도로변으로 밀려난 송화가루는 장가도 못가고 늙어버린 총각처럼 누추해 보이며 안스럽다.

그리고 며칠이 안된 지난 금요일(5/4), KTX를 타고 지방으로 내려가는 중에 산등성이 위로 왈칵 토해져 나와 산을 휘감아 날리는 송화가루를 보았다. 멀리에서도 보일 만큼 날리는 송화가루의 범위는 넓었다. 아마 송화가루는 바람을 타고 다른 편 산능성이를 돌아 무차별적으로 내려앉을 것이다. 들이나 산이나 나무가지나 들풀이나…… 그 중 재수가 좋은 송화가루는 소나무의 거친 암술에 내려앉을 것이다.

불현듯 고등학교 1학년 때 교과서에 실렸던 박목월 씨의 송화가루 날리는 윤사월이 생각났다.

지금은 윤사월이 아니라, 벚꽃도 지고 꾀꼬리가 우는 여름과 같은 윤삼월이다.

201205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