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은 놔두고 넋만 빠져나가는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