外華라고 해야할 지 外化라고 해야할 지 잘 모르겠다. 시들은 젊음에 대한 욕망은 결국 자아 중심의 질병. 늙음이 자연임에도 수용하지 못하는 인공적인 사회와 불변의 자아를 붙들고 사는 사람들은 크게 병들어 있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