격물치지를 빌어 쓴 말, 갖고 놀다보면 깨달음에 이르게 된다는 뜻