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페라 나비부인

Madama Butterfly My first Opera Series Ⅳ 그저께 국립오페라단에서 하는 나비부인을 보러갔다. 6월말인가 7월초, 직원 하나가 만원짜리 오페라표가 있다며 한번 보러가자고 하는 바람에… 결국 삼만원짜리 표를 사긴 했지만, <국립오페라단과 함께하는 나의 첫사랑 당신의 첫번째 오페라>라는 기획처럼 나는 오페라에, 아니 예술의 전당이라는 곳에, 처음으로 갔다. 예술의 전당 앞을 스쳐지나기만 했던 나는, 규모와 시설에 감탄할 수 밖에…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