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나가 버린 탓에 아쉽기도 하고, 다행이기도 하고, 잊혀지기도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