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와 객체 그리고 아바타

알 수 없었으나, 내 적이 나와 나의 함대를 향해 총포를 겨누는 한 나는 내 적의 적이었다. 그것은 자명했다. 내 적에 의하여 자리매겨지는 나의 위치가 피할 수 없는 나의 자리였다. <칼의 노래 1권 71쪽> 1. 때때로 엄숙한 통찰을 통하여 뼈저리고 천박한 나의 일상을 발견할 때가 있다. 나의 일상이 천박한 것은 이른바 내가 주체가 아닌 탓이다. 나는…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