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건(짝)의 좋고 나쁨을 가려보는 일이며, 맞선은 결혼할 당사자들이 직접 만나서 보는 선이다.
친구는 패자부활전이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