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하고 있는 일들…

1. 교육 수강 중

새로 시작되는 프로젝트를 수행하기 위하여 필요한 솔루션 교육을 받고 있습니다. 평소 업무 때에도 사용하지 않던 시스템을 재구축하기 위하여 영어로 된 교재를 펴 놓고 시스템이 어떻게 작동을 하며 데이타가 어떻게 흘러가는가 하는 것을 배우고 있습니다.

물론 제가 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은 아니지만, 개략은 파악해야 일이라도 시키고 면장이라도 해먹을 것 아니냐 하는 차원에서 배우고 있는데…

그 시스템이라는 것이 놀랄 정도로 정교하며 세상의 모든 돈을 벌기 위하여 진화에 진화를 거듭하고 있는 경영기법이 시스템 곳곳에서 가장 최신 버전으로 자리잡고 있는 것을 보면 놀랍습니다.

2. 원고 작성

8월말에 좋아하는 작가께서 작품에 서문을 달아달라고 했습니다. 사실 제게는 과분한 부탁이지만 쓰겠다고 했습니다.

시간도 충분하고 좋은 글을 써야겠다는 두 가지는 오히려 원고를 작성하는데 더 큰 독이 되었습니다.작품을 놓고 좋은 글을 쓰기 위해서는 작품을 열심히 보면서 작품이 불러주는 이야기에 귀를 기울여야 하지만, 좋은 글을 쓰겠다는 욕심에 시간까지 충분하니 글이 제멋대로 중구난방이 되고 급기야는 서울에 있어야 할 글이 부산에서 놀고 있더군요.

작품에 즉하되, 욕심을 자제해야 한다는 점을 배웠습니다.

여태까지 개인전의 서문을 다섯번인가 여섯번을 썼으니 아마추어로는 꽤 쓴 셈입니다.

제가 볼 때, 시간 여유는 두 주 정도가 제일 좋은 것 같습니다.

한 주 정도는 그림을 앞에 놓고 가슴의 감정을 걸러내고, 다시 감정 속에서 핵심적인 두 세 단어를 걸러낸 후 그 단어들이 머리 속을 마음대로 휘젖고 다니도록 내버려 두었다가 어느 정도 발효된 후 한 두 시간에 원고를 마친 후 하루 이틀 글을 고치고 다듬는 것이 제일 좋은데, 이번에는 그러질 못했습니다.

하지만 나름대로 열심히 노력했다는 점 만 인정해 주신다면 고맙겠습니다.

3. 철학자의 서재

얼마전 TV 채널을 돌리다가 ‘명동백작’이라는 드라마를 잠깐 보게 됩니다. 개승만정권 때의 이야기이니까 1950년대 말일텐데 거기에서 시인 김수영이 이렇게 말합니다.

“반공을 사상이라고 할 수가 있습니까?”

정말 반공이란 공허한 것입니다. 무조건 공산주의의 반대다. 이것이 반공의 틀인데. 그 내용은 반공을 외치는 사람들의 적개심과 이기심입니다. 그 적개심과 이기심은 자신의 기득권을 지키려는 동물적 본능에서 유래할 뿐, 인간애를 바탕으로 한 이성적 사유에서 연유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공산주의에 대한 어떠한 사유도 허용되지 않은 사회에서 아무런 사유없이 적개심을 바탕으로 자신의 마음에 들지 않는 사람의 말과 글의 꼬투리를 잡아 “저 사람은 빨갱이다.”라고 짖어대는 것이야말로 이 사회에 합리적인 사유가 뿌리내리지 못하도록 하고 인문적 정신이 발아하지 못하도록 하는 테러 이상도 이하도 아닙니다.

저는 철학이 데칸쇼에서 멈춰서는 1970년대말과 80년대초에 대학을 다녔습니다. 현대의 사유에 당도하기 위해서 거쳐야 할 마르크스를 배우지 못한 우리의 강단은 데칸쇼를 넘어 더 이상 갈 수 없었습니다. 그래서 철학이란 고리타분 꼬랑내가 나서 취급 레베루가 사주나 관상 봐요 이상이 될 수 없는 배우나 마나, 혹세하고 무민하는 축에도 끼질 못했습니다.

지금은 이른바 불온서적의 핵심인 자본론과 공산당선언을 해금한 지 약 35년 정도가 되었습니다. 한 세대가 조금 넘었습니다.

그리고 이 ‘철학자의 서재’를 보면서 반공의 그늘에서 벗어난 우리의 사유가 이렇게 까지 풍성하고 흥미로울 줄은 1970~80년대에 청년기를 보낸 저로서는 감히 생각하지 못했습니다.

하지만 바빠서, 너무 두꺼워서 가지고 다닐 수가 없어서 하루에 몇쪽씩 야금야금 읽고 있습니다.

201109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