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순이의 애인의 애칭일 수도 있고, 매일 세끼 꼬박 받아 쳐먹는 나 같은 三食이 일수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