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와 아들

아버지의 사진이다. 잘못 간수한 바람에 구겨져 버렸다. 이 사진은 아버지가 결혼하기 이전에 찍은 것 같다. 어머니는 여고시절, 아버지가 재직하시던 학교로 친구들과 함께 교생실습을 가셨다. 어린 시절, 집에 놀러오신 어머니의 친구분들께서는 우리들에게 “그때 느그 아부지가 얼매나 잘생깄는지 느그들은 모르제?”하고 말씀하신 후, “느그 어무이가 낚아채지만 않았어도…”하고 농을 하시곤 했다. 하지만 이 사진을 보고 있자면 이상하게 가슴이 아프다.…

사진에 대하여

어제 갑자기 아버지의 사진과 나의 어린 시절의 사진을이 곳에 올리고 싶다는 유혹이 들었다. 그래서 사진첩을 펼쳐보던 순간,나는 놀라고 말았다. 기아 선상에서 헤매고 있는 것 같은 나의 젊은 때의모습을 보며,남들이 뭐라해도 조금 살이 찌고, 건강을 염려해야하는지금의 내가 나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때는 무엇때문에 그렇게 말랐을까?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