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훈의 단편소설집

삼만이천원(김훈의 글 중)

...반반한 개활지에서 대체로 삼만이천원이었다. 경사가 가파른 산허리나 질퍽거리는 수렁 위에서는 삼만오천원까지도 받았다. 일당전표를 받는 저녁마다 장철민은 삼만이천원이 많다고도 적다고도 알맞다고도…

Continue Reading 삼만이천원(김훈의 글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