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으로서 지켜야 할 도리에서 벗어난 데가 있다고 사전에는 적혀 있으나, 시쳇말로는 姦通이다.

변명

구원 지난 토요일에 시작한 <그 계절의 노을> 을 오늘 무작정 끝냈다. 글을 쓰기 시작하자, 머리 속으로 무수한 말들이 포말처럼 끓어올라…

Continue Reading 변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