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라도의 그 날 새벽

당신은 잊을 수 없을 것입니다. 내가 한번 그 인생을 스쳐가면 그 사람은 나를 잊지 못하게 됩니다.왜지?내가 그 사람을 언제까지나 사랑하기 때문입니다. 빌라도는 놀라서 얼굴을 들었다. 그때 창 밖에서는 바라바를 살리고 예수를 죽이라는 군중의 고함소리가 합창처럼 들려왔다. – 박완서씨의 책 속의 엔도 슈사쿠의 <사해 부근에서> 책에서 따온 구절이라고 한다 – 이웃블로그의 사진 속의 이 글을 읽자,…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