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카이 마코토 감독 작. 사랑을 물리적인 시공간 속에 배치하고, 사랑과 시공간과의 함수관계를 추론한 애니메이션이지만 결국 문학으로 끝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