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에게 이데올로기가 있다면 그것은 Babism이다. 남이 백그릇을 먹는다고 내 배가 부르지 않고, 내가 열 그릇을 먹어도 남의 배가 부르지 않다고, 밥그릇을 깨빡치면 안된다. 밥그릇은 신성한 물건이다. 허기진 내 배를 움켜지고 자식마저 밥그릇이 비었다면, 나라가 무슨 소용이랴? 빈 밥그릇 앞에서 공자왈 맹자왈 함부로 이야기하는 놈은 개새끼다. 묵념을 드려도 모자랄 판이다.

내일이면…

내일이면 직장생활을 접는다. 회사생활을 다시는 하고 싶지 않다. 자신과 맞지 않는 장소에 머무르면서 돈을 벌기 위하여 삼십년을 버텨왔다. 하지만 끼니를…

Continue Reading 내일이면…

몇가지 이야기들

1. 左慈 삼국지를 읽다보면 좌자라는 인물이 나온다. 조조의 동향인인데 도사다. 아미산에서 둔갑천서를 얻었다고 하는데, 우길이나 장도릉 등의 도사보다 내공수준이 더…

Continue Reading 몇가지 이야기들

오늘은…

브라인드를 거둔 사무실 창 밖의 거리는 명료하다. 눈부신 햇빛을 부시며 차들은 도로를 질주하고, 하늘은 땅 아래로 좀더 내려온 듯 넓다.…

Continue Reading 오늘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