숙제는 늘 밀리게 마련이다. 오죽하면 밀린 혹은 묵은 과제(宿題)이겠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