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빛을 잘 그린 김태균 화백에 대하여 내가 부르는 명칭

소리와 풍경

1. 아내가 살아갈 날들이 까마득하고 무섭다며 잠을 잃었다. 아내의 손을 잡아주었어야 하나 세상의 적적함이 노을처럼 가슴에 번졌고 어깨가 무거웠다. 세상이…

Continue Reading 소리와 풍경